지난 7월에 공개한 PDA(폰)용 사전 구현에 도움을 주셨던

S-ro 노모타(김 형근)가 며칠 전에 인터넷 판 에스페란 사전을 만들어 공개했습니다.

없는 시간을 쪼개어 편리한 인터넷 사전을 만들어 낸 것에 놀라울 따름입니다.

아래에 s-ro 노모타가 한국에스페란토협회 자유게시판에 쓴 글을 동의없이 그대로 옮겨 왔습니다.




에스페란토 사전 - 인터넷판
Nomota KIM 2009-11-07 16:57:38 342

오랫동안 에스페란토 전자사전의 필요성이 제기되어서, 협회에서 이재현(Hajpin Li) 선생님의 종이사전 저작권을 양도받았습니다. 그게 벌써 수년 전입니다. 종이로 된 이재현 선생님의 사전을 전자화하겠다고, 여러 회원님들이 힘을 합쳐 타이핑하고, 엑셀파일로 통합한 것도 벌써 2년이 넘었다고 합니다.


그동안 잠자고 있던 그 엑셀 사전자료를 인터넷 판으로 되살려 봤습니다.


PC 버전이나, 스마트폰 버전은 좀 시간이 더 걸릴 것 같습니다. 일단 인터넷으로나마 북마크 해 놓으시고, 편하게 쓰시기 바랍니다. 우리말/에스페란토 입력을 다 받아 들입니다.


에스페란토 -> 우리말 부분만 타이핑 된 것이라서, "우리말 -> 에스페란토"로 찾을 때는 좀 번잡할 수 있습니다만, 전혀 없는 것보다 나을 겁니다.


사전 URL:  http://www.mobigen.com/~hiongun/ek/


--노모타.


 



2009년 7월에 공개한 PDA(폰)용 에스페란토-한국어 전자사전입니다.


약 3년 전에 처음 PDA(폰)용 사전을 구현했을 때는
적당한 범용 사전 프로그램이 없어 직접 해결해야 했으나
지금은 다양한 프로그램이 공개되어 있어
쉽고 편리하게 사전을 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최근(2000년 9월) 한국에스페란토협회 이사회에서 독립운동가이자 에스페란티스토인
고 이 재현 선생님께서 쓰신 에스페란토-한국어 사전을
전자사전화 하기로 의결하였기에

조만간 누구나 편리하게 쓸 수 있는 전자사전이 곧 공개되리라 봅니다.


* 사진에 보이는 사전은 저작권 문제로 인해
에스페란토-한국어 전자사전을 소유한 분에 한 해
직접 구현하여 사용할 수 있는 사전입니다.





에스페란토-한국어 전자사전(CD롬) 설치 시 날짜제한에 걸린 것을 풀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부산관광컨벤션뷰로 BCVB :

세계에스페란토협회 Osmo Buller 사무총장이 2012년 세계에스페란토대회 유치를 원하는 부산시를 방문했다는 소식과 부산시의 에스페란토 마을 지정 건에 대한  생각이 컨벤션뷰로에 소개되었습니다.

아래 그림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luton.net" donacas retadreson al ciuj Esperantistoj, kiuj volas ricevi. Bv. sendu al mi(lee@saluton.net) viajn informojn(nomo kaj ID).


Jen estas retadreso de la servo(52 lingvoj):
http://mail.saluton.net

aux
http://mail.google.com/a/saluton.n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일보 2008/10/20일자 029면 서비스시간: 10:16:16

[포토뉴스] 한국에스페란토 대회
 

제40차 한국에스페란토 대회가 지난 18~19일 '미래를 향한 에스페란토-변화의 요구 속에서'라는 주제로 열렸다.


webmaster@busanilbo.com




부산일보 2008/10/16일자 026면 서비스시간: 10:09:45

"언어적 차별 없는 국제공용어 역할 확신"
한국에스페란토대회 참석차 부산 온 오스모 뷸러 세계협회 사무총장
100년 역사 국제기구… 120개국 2만여명 회원 보유
2012년 세계대회 부산 유치 사전조사 보고 예정
 

"장차 민족의 평등에 기초를 두는 국제협력이 이뤄진다면, 에스페란토만이 그런 국제협력의 언어가 될 수 있습니다."

세계에스페란토협회 오스모 뷸러(58) 사무총장이 '제40차 한국에스페란토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16일 부산에 왔다.

한국에스페란토협회(회장 박화종)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의 주제는 '미래를 향한 에스페란토-변화의 요구 속에서'. 오는 18~19일 양일간 부산 금정구 금성동 오마이랜드에서 개최되는 대회에는 지부별 친교의 밤과 심포지엄, 분과모임 등 다양한 행사들이 열린다.

"에스페란토는 1887년 폴란드의 안과의사 L 자멘호프가 창안한 중립적 국제공용어로, 언어적 차별 없이 모든 민족이 손쉽게 사용할 목적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뷸러 사무총장은 국제협력어로서의 에스페란토의 가능성에 대해 강한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

세계 각국의 영어 열풍에 대해 그는 "강대국인 미국이 영어를 사